이명수 의원이 압박할만한 성격의 인물인가?
상태바
이명수 의원이 압박할만한 성격의 인물인가?
  • 김용복/ 본사 주필
  • 승인 2019.10.07 1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용복/ 본사 주필​
​김용복/ 본사 주필​

 

그가 37세에 금산군수로 재직하던 금산주민들이나 충남 부지사로 재직하던 충남 주민들, 그리고 그를 선량(選良)으로 뽑아 국회로 보낸 아산 주민 누구에게나 물어보라. 그가 남을 압박할만한 성격의 인물인가? 필자나 우리 충남도민들이 아끼는 이명수 의원은 선량하고 반듯한 인물이다.

그러나 요즘 일부 정치편향의 언론에 보도되는 기사에 의하면

이명수 자유한국당 의원이 롯데측에 협박을 했다고 보도하고 있다. 그것도 국정감사 증인 소환을 앞세워 후로즌델리를 운영하던 전모씨(43)에게 3억원을 추가로 (지급)해주라고 압박했다는 것이다.

무슨 내용인가 짚고 넘어가자.

후로즌델리는 이 의원의 지역구인 충남 아산에 위치한 빙과 제조업체다. 이 업체는 롯데푸드에 빙과 제품을 납품했으나 식품안전기준 강화 문제로 2010년 거래를 중단 당했다는 것이다.

이후 후로즌델리는 2013년 불공정 행위로 100억 원 가까운 손해를 봤다며 이를 보전해달라고 요구함과 동시에 롯데측을 공정거래위원회에 제소한 후 2014년 이명수의원에게 다시 도움을 요청함으로 인하여, 7억 원의 합의금과 함께 추후 일정한 품질과 가격조건의 납품을 우선 채택한다는 합의서를 교환한 후 후속조치가 이루어지지 않아 후로즌델리 측에서 이명수 의원에게 도움 요청을 했고, 이명수 의원은 지역구 기업을 돕는 차원에서 중재 역할을 했다는 것이다. 그런데 그 사건에 ‘협이라는 어휘를 사용해 보도한 것이다.

이에 대해 이 의원은 다음과 같은 입장문을 내었다.

1, 국회의원으로서 '오로지 지역주민 민원을 성실히 받들겠다'는 일념으로 경제적 약자인 민원인의 입장에서 의정활동을 한 결과라서 너무 안타깝고 많은 아쉬움을 남긴다.

2, 특정 금액을 보상하라고 요구하고 국정감사 증인 출석을 협박이나 압력의 수단으로 활용했다는 것은 제 기억으로 전혀 생각하지 못했고, 민원인은 저와 친인척 관계가 아니고 금전적 지원이나 후원도 없었다.

3, 추가 지원은 1차 보상과 함께 합의해 준, 추가 '합의문'에 근거해 대기업과 소기업의 상생차원에서 원만히 합의해 보라는 협조와 조정 차원의 대화가 이어졌을 뿐이다.

그런데 롯데푸드 내부문서엔 이 의원이 “3억 원을 전씨에게 지급하라고 기록돼 있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묻자. ‘3억 원을 지급하라고 한 기록은 누가 했으며, 과연 이명수 의원이 그런 명령조의 어투를 사용했다는 말인가?

다른 보수 언론에서는 후로즌델리에서 요구하는 수준이 과도하다면 3() 정도에서 합의할 수 있지 않느냐고 중재자인 입장에서 권유한 것처럼 보도하고 있다.

필자의 논조가 맞지 않는다고 생각하면 당장 달려가 이명수 의원을 만나 대화를 나눠보라. 그가 남을 압박할 만한 인물인가?

더구나 지역구에 소재한 기업에서 이런 억울함을 호소하고 있는데 나몰라라 하는 것은 지역출신 국회의원으로서 직무 유기에 해당되는 것이다. 따라서 이명수의원의 이번 일은 지역 주민들은 물론 이를 지켜보는 전 국민들에게 잘했다 칭송받을만하다.

익명을 요구한 어느 시민은 "내년에 국회의원 선거이기에 혹 정적(政敵)이 될만한 인사가 롯데측에 회유하여 런론에 흘렸을 가능성도 염두에 두어야 할 것"이라고 귀띔해주었다. 회사 내부 안건을 어찌 기자가 알 수 있었겠느냐의 논리인 것이다.

우리나라는 대통령에게 권력이 집중되는 나라라는 것을 삼척동자도 다 안다. 더구나 그는 경찰도 검찰도 아니다. 그런데 국회의원이 압력을 가했다면 누가 믿겠는가?

이 과정을 지켜보는 국민들은 오히려 정치편향의 언론들이 조국과 관련해 물타기식 보도를 하는 게 아닌가하는 의혹만 커질 따름이다.

 

다시 묻겠다.

이명수 의원이 남을 압박할만한 성격의 인물인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문재인의 하야와 전광훈의 혁명
  • 중구가 왜 낙후를 못 면하는가?
  • “공수처 법률(안)”을 폐지시킬 수 있는 전략
  • 세종시,행복청,LH,아쉬움 남긴 행복도시 사진 공모전
  • 행복도시 조경수, LH 관리 부실에 시름시름 죽어간다
  • 정경심을 통해 본 조국 그리고 문재인
    • 본사 : 세종특별자치시 갈매로 353 세종에비뉴힐 A동 5001호
    • Tel : 044-865-0255
    • Fax : 044-865-0257
    • 서울취재본부 : 서울특별시 강서구 우현로 67
    • Tel : 2658 -3236
    • 대전취재본부 :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로 31번길 52
    • Tel : 042-224-5005
    • Fax : 042-224-1199
    • 공주취재본부 : 공주시 관골1길42 2층
    • Tel : 041-881-0255
    • Fax : 041-855-2884
    • 중부취재본부 : 경기도 평택시 현신2길 1-32
    • Tel : 031-618-7323
    • 부산취재본부 : 부산광역시 동래구 명안로 90-4
    • Tel : 051-531-4476
    • 전북취재본부 : 전북 전주시 완산동 안터5길 22
    • Tel : 063-288-3756
    • 법인명 : 세종TV
    • 제호 : 세종TV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세종 아 00072
    • 등록일 : 2012-05-03
    • 발행일 : 2012-05-03
    • 상임고문 : 윤기한
    • 회장 : 김선용
    • 상임부회장 : 신명근
    • 발행인 : 정대영
    • 편집인 : 김용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규
    • Copyright © 2019 세종TV.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jc@tvsjc.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