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 와 목포” 나주-신안-목포, ‘홍어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 합심
상태바
“어서 와 목포” 나주-신안-목포, ‘홍어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 합심
  • 배영래 기자
  • 승인 2024.06.14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어 최대 생산지, 숙성 홍어의 본고장, 유통 거점 지자체
역사·학술적 가치 조사, 문화유산 지정 추진 등 협력

 

전라남도 나주시와 신안군에 이어 목포시도 홍어 식문화의 체계적인 보존과 세계화에 힘을 보탠다.

13일 나주시에 따르면 이날 무안승달문화예술회관에서 나주시와 신안군, 목포시가 홍어 식문화의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를 위한 상호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나주시와 신안군은 앞서 지난 20236월 해당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남도 잔칫상을 대표하는 토속음식인 홍어의 생산지 신안군과 600년 전통의 삭힘의 미학을 이어온 숙성 홍어의 본고장 나주시가 홍어 식문화의 세계화를 위해 힘을 합친 것.

여기에 홍어 유통 거점으로 꼽히는 목포시가 가세했다.

목포시 동명동 해안가에 위치한 목포종합수산시장 홍어거리는 신안 흑산도 예리항 홍어거리, 나주 영산포 홍어의 거리처럼 홍어를 전문적으로 취급하고 있는 곳이다.

    

특히 전국에서 가장 많은 홍어 유통 점포가 자리해있어 나주, 신안과 더불어 홍어가 가진 역사적 전통성 보존과 독창적인 식문화 계승, 전국화에 앞장서왔다.

12차 전남시장군수협의회 정례회 이전 진행된 협약식엔 윤병태 나주시장, 박우량 신안군수, 박홍률 목포시장이 참석했다.

세 지자체는 홍어 식문화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를 최종 목표로 홍어식문화의 역사·학술적 가치 조사, 지정문화재 추진을 위한 자료 및 사업 공유 등 상호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윤병태 나주시장은 나주와 신안, 목포는 홍어를 가장 많이 생산, 판매, 소비하는 지자체로서 남도 대표 식문화인 홍어의 전통성, 정체성을 계승해온 공통점이 있다세 지자체가 힘을 합쳐 홍어의 유네스코 인류무형무화유산 등재를 통한 홍어음식의 세계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윤석열 대통령에 대한 무리한 탄핵추진과 역풍
  • “이러다가 다 죽습니다” !
  • "‘세종신문방송언론인협회’ 2024년 상반기 결산 “워크숍” 개최"
  • ‘세종신문방송언론인협회’ 2024년 상반기 결산 “워크숍” 개최
  • 공주시, 민선8기 후반기 '시민 행복' 위해 시정역량 집중
  • 대전시의회, 대한민국 지방행정·지방의회 박람회 영예 '대상'
    • 본사 : 세종특별자치시 한누리대로 234 (르네상스 501호)
    • Tel : 044-865-0255
    • Fax : 044-865-0257
    • 서울취재본부 : 서울시 서초구 방배동 2877-12,2층(전원말안길2)
    • Tel : 010-2497-2923
    • 대전본사 : 대전광역시 유성구 계룡로 150번길 63 (201호)
    • Tel : 042-224-5005
    • Fax : 042-224-1199
    • 공주취재본부 : 공주시 관골1길42 2층
    • Tel : 041-881-0255
    • Fax : 041-855-2884
    • 중부취재본부 : 경기도 평택시 현신2길 1-32
    • Tel : 031-618-7323
    • 부산취재본부 : 부산광역시 동래구 명안로 90-4
    • Tel : 051-531-4476
    • 전북취재본부 : 전북 전주시 완산동 안터5길 22
    • Tel : 063-288-3756
    • 법인명 : (사)한국불우청소년선도회
    • 제호 : 세종TV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세종 아 00072
    • 등록일 : 2012-05-03
    • 발행일 : 2012-05-03
    • 회장 : 김선용
    • 상임부회장 : 신명근
    • 대표이사: 배영래
    • 발행인 : 사)한국불우청소년선도회 대전지부
    • 편집인 : 김용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규
    • Copyright © 2024 세종TV.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e129@naver.com
    ND소프트